On Life

외계 문명은 “아직” 생기기 전인지도 모른다

We have transmission

인류가 몇 십억 년만(!) 살아남을 수 있다면, 우린 마침내 다른 행성에서 태어난 다른 문명과 조우할 수 있을 것이다. (중략) NASA Space Telescope Science Institute (STScI)의 과학자들은 허블이나 케플러 등 관측 장비들로부터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지구가 우주에서 태어날 수 있는 모든 지구형 행성(Earth-like planets)들 중 초기 8%에 해당하는 시기에 태어났다고 결론지었다. 말하자면 지표면에 물을 가진, 생명체가 살 수 있는 행성들 중 92%는 아직 태어나기도 전이란 뜻이다.

지금 이 순간, 우리가 그러고 있듯, 끝없는 저 암흑 너머에서 누군가가 우릴 향해 신호를 보내고 있으리란 믿음은 퍽이나 낭만적이고 동시에 충분히 근거 있는 믿음이죠. popsci.com의 기사에 따르면 우주 전체에 존재 가능한 지구형 행성들 중 8%만이 태어난 이 시점에서 적어도 한 개의 지적 생명체 – 바로 우리 – 가 탄생했다면, 앞으로 태어날 나머지 92%의 지구형 행성들에서 지적 생명체가 탄생 못할거라 믿을 이유는 크지 않아 보입니다. 하지만 그렇게 태어날 – 혹은 이미 어딘가에 있을지도 모르는 – 생명체들과 우리가 말 한 마디 섞어 볼 가능성을 이야기한다면… 음… 네… 그렇죠. 뭐. 어쩌면 우린 너무 평수가 큰 아파트에 살고 있나봅니다(…)

 세상에 우리 맘 같은 게 하나라도 있답니까, 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