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Life

채념될 사랑도 얼마나 행복한가

“10주년 기념 재개봉”이라는 어마무시한 세월의 무게를 머리 위에 이고 <이터널 선샤인>을 극장에서 다시 만났다. 10년 전 그 때 “아는 사람들만 호응해 준” 이 흥행 실패작을 열렬히 지지한 한 명이란 자부심(?)을 내세우기 무색하리만치, 이 영화의 스토리는 사실 내 안에 온전히 남아있진 않았다. 영화를 보고 블로그에 꽤나 길게 글을 썼던 기억은 난다. 물론 그 블로그와 글은 사라지고… Continue reading 채념될 사랑도 얼마나 행복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