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Life

새 맥북(12인치 레티나)에 필요할 액세서리들

3주 전에 새 맥북을 주문했습니다. 그리고 엊그제 제품이 상하이를 출발했다는 메시지를 받았죠.

지난 5월 애플이 새 맥북을 발표했을 때부터 아직까지도 이 맥북의 쓰임새에 대한 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 중심에 휴대성(+레티나 디스플레이) 때문에 타협한 성능, 단 하나뿐인 – 그것도 기존 것과 호환되지도 않는 – USB-C 타입 포트가 있었습니다. 저 역시 이런저런 이유로 다음 세대 모델을 사려 했었는데.. 그랬는데에.. 갑작스레 찾아온 허리 통증의 원인을 1.58kg 맥북프로(13인치, 레티나)로 돌려버리고 나니… 급작스레 ‘그 분’께서 오시고 말았습니다. 아픈 허리를 부여잡고 지난 일 년 간 한 손 혹은 한 어깨로 오롯이 감당해야 했던 맥북프로의 육중한(?) 자태를 멍하니 보고 있을 때.. 지름신은 제 손목을 구매버튼 위로 친절하게 이끄셨다죠.

정신을 차리고 보니 화면에는 (주문이 밀려) 3-4주만(?) 기다리라는 애플스토어의 메시지가 떠 있는 게 보였습니다. 그래! 지름신은 내게 무려 3-4주란 ‘캔슬’의 시간을 허하셨구나! 그렇게 생각하니 갑자기 맘이 편해졌습니다.

새 맥북 기다리며 준비한 것들

하지만 그 3-4주를 ‘구매 결정 재고용’으로 쓰지 않고 최신형 맥북에 필요한 액세서리들을 고르는 데 썼다는 건 함정이었죠. 금요일에 맥북이 드디어 중국 공장을 출발했단 메시지를 받자마자, 그간 생각해 두었던 액세서리들을 아마존으로 주문하고 말았습니다. 배송대행비와 구매 루트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액세서리들은 Anker 사 제품들로 통일했습니다. 컴퓨터 전원 관련 주변기기로 미국내 최고 평가를 얻고 있는 신뢰도 높은 업체죠. 최종 구매 결정한 액세서리들은 외장배터리, USB 멀티충전기, 그리고 USB허브 겸 기가빗 랜포트 허브입니다.

ANKER 2nd Gen. Astro 2 9600mAh 외장배터리

external battery

아마존 구입 가격 $29.99. 무게 250g, 용량 9600mAh, 포트 최대 출력 3A의 외장배터리입니다. 새 맥북 최대의 장점 중 하나가 USB-C포트를 통해 전원 공급까지 해결함으로써 핸드폰용 외장배터리로도 충전이 가능하단 점인데요, 이를 활용하기 위해 구입했습니다. 스펙상 9시간, 후기들을 읽어보면 일반적으로 5-6시간 정도로 보이는 맥북의 휴대성을 이걸로 보완하는 거죠. 맥북용 액세서리 구매를 ‘굳이’ 아마존에서 한 이유도 이 아이 때문입니다. 샤오미를 비롯해 국내에서 저렴하게 살 수 있는 외장배터리의 최대 출력이 2.1A정도인데, 이 제품은 3A 출력으로 충전이 가능하기 때문이지요.1 여러 소스들을 참고해 보면 2A정도의 일반적인 핸드폰용 배터리팩으로도 신형 맥북 충전이 가능하긴 합니다만, 이정도의 출력으로 ‘사용하면서 충전’은 어렵다는 평입니다. 그래도 배터리 감소를 막아주는 선에서 전원 보조 역할은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3A 출력을 내는 이 배터리는 맥북을 쓰면서도 약간의 충전은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혹은, 적어도 아이폰 한 대와 맥북 한 대는 동시에 충전할 수 있겠죠.

ANKER 40W 5포트 USB 충전기

usb charger

아마존 구입 가격 $25.99. 포트당 최대 2.4A, 총 8A 출력이 가능하며, 연결 기기마다 알아서 최적 출력을 맞춰줍니다. 이건 국내에서도 구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다른 비슷한 제품들보다 30% 이상 비싼 가격이지만, 그 가격이 아깝지 않을 스펙과 만듦새를 자랑하죠. 해외 가격보다 국내 수입 제품이 좀 비싸긴 하지만 그것도 충분히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이니 굳이 해외 직구를 고집할 필욘 없어 보입니다. 저는 다만 구입총액 $35부터 적용되는 아마존 무료 배송을 위해 배터리에 추가했습니다. 배송대행지 서비스 이용 과금이 1파운드부터 시작되는 것이라 배터리 하나만 구입하기에 좀 아깝기도 하구요. 대신 국내 사용을 위해 110v -> 220v ‘돼지코 플러그’를 앞에 달아줘야 합니다. 이걸 산 이유는 900g짜리 랩탑 쓰면서 150g 전원 어댑터를 매번 들고다니지 않으려면 집에 한 개, 사무실에 한 개씩 전원 충전기가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맥북 전용 정품 어댑터를 하나 더 사기에는 (애플 액세서리들이 늘 그렇듯) 가격이 쓸 데 없이 비싸기도 하고, 맥북의 하나뿐인 단자로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연결해 충전할 수도 없으므로 이게 낫겠다 싶었습니다. 여행시에도 무척이나 요긴하고요. 다만, 앞서 배터리 선택 이유와 마찬가지로 포트당 2.4A의 출력으로는 맥북이 빠릿하게 충전되진 않을 겁니다. 따라서 이 충전기를 집에 두어 느긋하게 자는 동안 맥북을 충전하도록 하고, 기본 제공되는 맥북 충전 어댑터는 사무실에 두고 ‘사용하면서 충전용’으로 쓸 계획입니다. 아, 이를 위해선 양끝에 USB-C/USB-A타입 단자를 가진 케이블도 필요합니다. 이건 어렵잖게 주변에서 구매 가능.

Anker Unibody 3포트 USB 3.0 & 이더넷 어댑터

usb3 ethernet adapter

이건 우선 범용의 추천 항목이라기보단 제 개인적 필요에 의한 구매입니다.2 이미 갖고있는 애플 USB 이더넷 어댑터와 중복되기도 하고요. 다만 이 제품을 새 맥북에 연결할 USB-C Digital AV 멀티포트 어댑터의 USB포트에 연결하면, 맥북의 부족한 포트 문제와 유선랜 연결 및 충전포트가 한번에 해결됩니다. 물론, 저 USB-C Digital AV 멀티포트 어댑터가 있다는 전제하에 필요한 기기이긴 합니다만..

‘진짜 필수’ 아이템은 아마도 USB-C Digital AV 멀티포트 어댑터

adapter애플스토어 가격이 무..무려 99,000원. 이 애플 액세서리가 맥북 구입시 기본 제공 액세서리라면 얼마나 완벽할까요. ‘단 하나의 USB-C 포트’라는 맥북의 단점을 이것 하나로 상당부분 해소할 수 있으니까요. (프리젠테이션 등에 필요한) 외부 화면 출력도 가능하고, USB-C포트를 통한 랩탑 충전과 일반 USB포트를 통한 주변기기 연결까지 동시에 가능하게 해 주는 이 액세서리야말로 애플이 인심쓰듯 박스에 툭~ 던져넣어 주었으면 하는 아이템입니다. 물론 그럴 리 없겠죠. 매 분기 수십 조 원의 이익은 바로 이런 애플의 ‘독함’에서 나오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1. 이것보다 용량이 더 큰 12800mAh짜리는 출력이 무려 4A입니다. 아주 큰 유혹이었지만 무게 50g이 더 나간다는 이유로 제외했습니다. 900g 맥북에 250g 배터리를 늘 갖고 다니는 것만으로도 이미 충분한 부담(?)이라 생각해서요. 엄살이 아니라.. 간단한 케이블에 아이패드 등등까지 생각한다면 불과 수십 그램의 무게가 모여 생각보다 큰 부담이 되기 마련입니다. 
  2.  정기적으로 가서 일을 하는 사무실의 무선랜이 좀 느린 편이라 유선 연결이 필요한 환경입니다.